[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화웨이가 프리미엄 스마트폰 사업 매각설을 전면 부인했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화웨이가 프리미엄 스마트폰 브랜드를 매각하는 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화웨이 측은 "스마트폰 브랜드를 매각할 계획이 전혀 없다"고 매각설을 일축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화웨이는 지난해 9월부터 내부적으로 매각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이와 관련해 양측간 논의도 수개월간 진행돼왔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화웨이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브랜드는 'P'와 '메이트'다. 화웨이는 지난해 하반기 미국이 무역제재 강도를 높임에 따라 중저가 브팬드인 '아너'(Honor)를 앞서 매각했다. 하지만 화웨이는 아너를 매각할 때도 관련 보도를 부인했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6 14:00:35 수정시간 : 2021/01/26 14:00:3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