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LG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 철수설을 사실상 인정했다.

LG전자는 20일 최근 철수설이 제기된 모바일 사업에 대해 "현재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사업 운영 방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LG전자의 CEO인 권봉석 사장은 이날 MC사업본부의 사업 운영과 관련해 본부 구성원에게 이메일을 보냈다. 이메일에서 그는 "MC사업본부의 사업 운영 방향이 어떻게 정해지더라도 원칙적으로 구성원의 고용은 유지되니 불안해 할 필요 없다"고 했다.

LG전자는 MC사업본부의 사업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최근 몇 년 동안 제품 포트폴리오 개선 등을 통한 자원 운영의 효율화, 글로벌 생산지 조정, 혁신 제품 출시 등 각고의 노력들을 해왔다.

하지만 MC사업본부는 2015년 2분기 이래 23분기 연속 영업적자를 쓰고 있다. 지난해 말까지 누적 영업적자는 5조원 규모다.

LG전자 측은 "글로벌 시장에서 스마트폰을 비롯한 모바일 비즈니스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사업 운영 방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0 15:25:54 수정시간 : 2021/01/20 15:25:5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