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앞으로 다양한 카테고리로 S펜의 경험을 확장해 나가면서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듣겠다"고 밝혔다.

노 사장은 17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게재된 '언팩(공개) FAQ'에서 '갤럭시S21' 시리즈의 최상위 모델인 '갤럭시S21 울트라'에 S펜 기능을 넣은 이유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삼성이 물 흐르듯 끊김 없는 새로운 모바일 경험 혁신에 매진하는 이유는 사용자들이 일상을 편하게 누리도록 하기 위한 배려 때문"이라고 말했다.

갤럭시S21울트라는 갤럭시S 시리즈 가운데 최초로 S펜을 지원한다. S펜은 하반기 나오는 플래그십폰 갤럭시노트의 시그니처다. 이 때문에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를 단종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곳곳에서 나왔다.

노 사장은 갤럭시S21 시리즈 등이 올해 모바일 시장을 이끌 것이라는 자신감도 내비쳤다. 그는 "사전 준비 과정에서 이통사와 파트너들로부터 새로운 디자인, 프로급 카메라, 매끄러운 통합 사용 경험과 성능에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했다.

이어 "어려운 시기임에도 갤럭시S21 시리즈를 비롯해 갤럭시 생태계에 포함된 갤럭시 버즈 프로, 갤럭시 스마트 태그 같은 기기가 2021년 업계의 성장을 이끌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올해 모바일 사업 전략에 대해서는 "우리의 기술로 더 많은 사람에게 의미 있는 모바일 경험과 혜택을 전달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속적으로 파트너사들과 협력해 더 가치 있는 경험을 만들고 사용자의 일상을 풍성하게 함으로써, 모바일의 경계를 넘어 스마트홈과 커넥티드 카까지 더 확장된 생태계를 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7 19:41:11 수정시간 : 2021/01/17 19:41:1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