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는 ‘CES 2021’에서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가 수여하는 'CES 혁신상' 44개를 포함, 총 173개를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10년 연속 'CES 최고 혁신상'을 수상한 TV 부문에서는 ‘네오(Neo) QLED’와 ‘마이크로 LED’가 좋은 성적을 거뒀다.

이 제품은 CNN, 디지털 트렌드(Digital Trends), 엔가젯(Engadget), 씨넷(CNET), 와이어드(Wired) 등에서 'CES 2021 최고의 제품’으로 선정됐다.

CNN은 “빛 번짐 없이 업스케일링된 훌륭한 화질을 구현하는 Neo QLED는 기존 TV들을 모두 능가하는 최고의 TV라는 확신이 든다”라고 했다.

디지털 트렌드는 “Neo QLED는 OLED와 동일한 수준의 블랙 표현을 하면서도 밝기가 압도적이며, 최고의 HDR 경험을 선사하고 있다”고 했다.

엔가젯은 삼성 헬스의 ‘스마트 트레이너(Smart Trainer)’ 기능과 ‘솔라셀 리모컨(Solar Cell Remote)’을 각각 ‘최고 스포츠 제품(Best Sports Tech)’과 ‘최고의 지속가능 제품(Best Sustainability Tech)’으로 선정했다.

마이크로 LED는 'CES 최고 혁신상'을 받았을 뿐 아니라 디지털 트렌드, 기어브레인(GearBrain), 아이지엔(IGN) 등의 매체로부터 ‘CES 2021 최고의 제품’에 선정됐다.

이 매체들은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초소형 LED 소자가 스스로 빛과 색을 모두 내는 마이크로 LED TV에 대해 실제 사물을 보는 것과 같은 자연 그대로의 화질을 경험할 수 있는 차세대 기술이라고 호평했다.

생활가전 부문에서는 ‘패밀리허브’ 냉장고, ‘비스포크’ 냉장고, ‘비스포크’ 정수기, 로봇청소기 ‘제트봇AI’ 등 다양한 제품들이 CES혁신상과 다수의 미디어 어워드를 받았다.

이번 CES에서 첫 선을 보인 제트봇 AI는 △CNN의 ‘CES 최고의 생활가전(Best Home Appliance)’ △리뷰드닷컴의 'CES 2021 에디터스 초이스(CES 2021 Editors’ Choice Awards)' 등에 선정됐다.

모바일 부문에서는 ‘갤럭시 노트20 5G’, ‘갤럭시 노트20 울트라 5G’와 ‘갤럭시 버즈+ BTS 에디션’이 CES 최고 혁신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친환경 디자인 부문 혁신상을 수상한 ‘갤럭시 버즈 라이브’를 포함해 5개의 혁신상이 웨어러블 제품에서 나왔다.

PC 부문에서는 ‘갤럭시 크롬북 2’ 가 돋보였다. CNN은 갤럭시 크롬북 2에 대해 “전작의 프리미엄 기능에 QLED 디스플레이까지 장착하는 등 소비자가 살 수 있는 최고의 투인원(2-in-1) 크롬북”이란 호평과 함께 ‘CES 2021 최고의 제품(The Best Tech of CES 2021)’으로 선정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5 14:05:05 수정시간 : 2021/01/15 14:05:0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