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디스플레이 공장에서 화학물질이 유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오후 2시20분께 경기 파주 LG디스플레이 공장에선 화학물질 유출로 인해 사람이 쓰러졌다는 내용의 119 신고가 접수됐다.

현재까지 6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이 가운데 2명은 의식을 잃고 쓰러진 심정지 상태여서 심폐소생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출된 물질은 암모늄 계열의 유해 화학물질(TMAH)로 추정된다. 정확한 사고 경위는 조사 중에 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3 16:01:08 수정시간 : 2021/01/13 16:01:0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