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서울우유 홈페이지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서울우유협동조합이 여성이 젖소로 변하는 홍보 영상을 유튜브에 게재한 것과 관련해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서울우유는 8일 오후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한 사과문에서 “지난달 29일 서울우유 공식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된 우유 광고 영상으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셨을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서울우유는 이어 “이번 사안에 대해 내부적으로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앞으로 유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한 검토와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했다.

문제가 된 영상은 52초 분량으로, 강원도 청정 지역에서 하얀 옷을 입은 여성들이 냇물을 마시는 모습 등이 나온다.

영상을 살펴보면 '마침내 그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 것에 성공했다'는 내레이션과 함께 흰 옷을 입은 여성들이 풀밭에서 몸을 푸는 장면이 등장한다.

이후 남성이 촬영을 시도하려 다가가다 나뭇가지를 밟는 소리가 나고 한 여성이 고개를 돌린다. 그러자 목초지에 있던 여성들이 모두 젖소로 바뀌면서 영상은 끝이 난다.

영상이 게재된 후 일각에서 여성을 젖소에 비유한 점, 불법촬영 범죄를 연상케 하는 점 등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이에 서울우유는 해당 영상과, 관련 이벤트 등 게시물을 모두 내린 상태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9 09:08:39 수정시간 : 2021/12/09 09:08: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