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급속충전기 인프라 확충 시급
  • 가평 휴게소에 설치된 전기차 공공 급속충전기. 사진=환경부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최근 전기차 열풍이 불면서 정부와 자동차관련 업계에선 충전 인프라 확충에 급급한 모습이다. 특히 이미 보급된 전기차 충전기 대부분이 완전 충전에 5시간이 걸리는 완속충전기로, 급속충전기 설치가 시급한 상황이다.

9일 전력거래소의 ‘전기차 및 충전기 보급·이용 현황 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 9월 기준 전국에 보급된 전기차는 20만1520대다. 전기차 충전기 보급대수(지난 6월 누적)은 7만2105기로 집계됐다.

통계로만 보면 전기차 20만대에 전기차 충전기가 7만기로, 1기당 3대까지 충전할 수 있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완속 충전기보다 빠르고 편리한 공공 급속충전기는 아직 전체의 18% 수준인 1만2789기 정도에 불과했다.

지난달 기준으로 봐도, 지난 6월부터 약 5개월 만에 전기차 충전기가 3만여기 늘어 약 10만 기가 보급됐지만, 아직 급속 충전기는 1만5000기가 안되는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체 충전기 수가 빠르게 늘어나는 상황에 비해 급속 충전기 확충은 크게 진전이 없는 셈이다.

일반적으로 3~7kW 완속 충전기는 완전 방전에서 완전 충전까지 4~5시간이 소요된다. 이에 주로 주택이나 아파트에 설치되며, 개인용인 경우가 많다. 반면 급속 충전기는 완전 방전에서 80% 충전까지 30분이면 가능하다. 고용량의 전력을 공급해야 하기 때문에 50kW 이상 급이 주로 설치되며, 고속도로 휴게소나 공공기관 등 외부장소에 설치된다.

업계에선 일반적으로 급속충전기 1기당 적정 전기차 수를 5대로 보고 있다. 그러나 현재 국내 상황은 급속충전기 1기당 전기차가 20대 가까이 이용해야하는 실정이다. 결국 전기차 운전자들이 외부 급속 충전소 부족에 불편함을 느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환경부는 내년에 전기차 20만7000대 보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 목표대로 라면 내년 말에는 전기차가 현재 보급대수 보다 2배이상 많아진 40만대를 넘어선다. 전기차 40만대의 적정 급속 충전기 보급 대수는 최소 8만대다.

김필수 대림대 미래자동차학부 교수는 "내년 말 정도에는 전기차 급속 충전소가 10만여 기 정도는 확충돼야 운전자들이 불편함이 없을 것"이라면서 "전기차 충전기의 양만 늘리는 것이 아니라 중요 거점에 급속 충전기를 설치하는 '질적'인 인프라 구축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 송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E-pit 충전소.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정부와 업계는 전기차 급속충전소 설치에 서두르고 있다. 환경부는 2022년도 전기차 보급 및 충전 인프라 구축에 1조9352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확정했다. 예산을 투입해 전기차 보급과 충전 인프라 확충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업계에서도 급속충전소 확충에 분주한 모습이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4월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12곳에 E-pit(현대차그룹 초고속 충전 브랜드) 충전소를 설치해 총 72기 충전기를 운영하고 있으며, 7월부터는 을지로 센터원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도심 초고속 충전 인프라 구축에 들어갔다.

이어 지난 10월에는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송도점에 충전소를 구축했다. 이후에도 현대차그룹은 접근성이 용이한 생활 반경 내 고객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한화 서울역사, 광명 오토랜드 등 도심지 네트워크를 지속 확장할 예정이다.

정유사들도 전국 주유소와 충전소에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를 확대하고 있다.

GS칼텍스는 전국 70여개 주유소·충전소에서 전기차 충전기를 운영 중이다. SK에너지는 2023년까지 전국 190개소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할 예정이며, 현대오일뱅크는 현재 20여개 충전기 설치주유소를 2023년까지 200개소로 확대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9 07:30:09 수정시간 : 2021/12/09 07:3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