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제공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매장 직원들의 시급을 8%대로 인상하기로 했다.

8일 커피업계에 따르면 스타벅스는 이날 사내망을 통해 내년 1월1일부터 바리스타 시급을 9200원에서 1만원으로, 수퍼바이저 시급은 9700원에서 1만500원으로 각각 8.7%, 8.2% 올린다고 공지했다.

내년 최저임금은 시간당 9160원이다.

스타벅스는 매년 직원 협의체와 논의를 통해 시급을 정해왔지만 내년 인상폭이 높은 편이다. 올해 바리스타와 수퍼바이저의 시급을 상반기 200원, 하반기 200원씩 인상했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매년 시장과 회사 상황에 따라 지속해서 임금을 인상했다"며 "직원 협의체인 행복협의회와 소통한 부분을 적극 반영했으며, 점장과 부점장 등 모든 직급의 시급이 인상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8 17:35:14 수정시간 : 2021/12/08 17:5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