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롯데칠성음료 나한채 영업본부장(왼쪽부터), 홈플러스 감태규 그로서리상품본부장, 사랑의열매 김경희 사회공헌본부장이 8일 '착한 소비 캠페인'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칠성음료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롯데칠성음료는 ‘홈플러스',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손잡고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착한 소비 캠페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이날 서울 중구에 위치한 사랑의열매 별관에서 롯데칠성음료 나한채 영업본부장, 문효식 신유통부문장, 홈플러스 감태규 그로서리상품본부장, 사랑의열매 김경희 사회공헌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착한 소비 캠페인은 롯데칠성음료와 홈플러스, 사랑의열매가 착한 소비 문화 확산을 위해 기획한 행사로, 칠성사이다 등 음료 소비가 자연스럽게 이웃을 향한 기부로 이어지는 생활 속 나눔을 실천하기 위해 소비자, 기업, 자선단체가 동참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롯데칠성음료는 이달 중순부터 내년 1월말까지 전국 홈플러스 점포에 '칠성사이다', '칸타타 콘트라베이스', '펩시콜라', '밀키스', '트레비' 등 다양한 음료로 구성된 사랑나눔매대를 설치해 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이다.

소비자는 해당 제품을 구매하는 것으로 기부에 참여할 수 있고, 롯데칠성음료와 홈플러스는 해당 기간 중 음료 판매액의 2%에 해당하는 금액을 모아 사랑의열매에 기부할 예정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협업을 통해 이웃 사랑을 실천하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ESG 경영에 지속적으로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칠성음료는 보행장애 아동을 위한 특수신발 지원, 영업차량 후미에 안내판을 부착해 실종아동을 찾는 그린리본 캠페인,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손잡고 미술영재학생 지원, 천사무료급식소 기부 등 다양한 나눔활동과 봉사활동을 전개해 오고 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8 14:46:10 수정시간 : 2021/12/08 14:4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