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셀트리온 제공
[데일리한국 지용준 기자] 셀트리온이 류머티즘 관절염 치료제 '악템라'(토실리주맙)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개발에 나섰다.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셀트리온이 제출한 악템라의 바이오시밀러 'CT-P47' 임상 1상 시험 계획이 승인됐다.

로슈의 악템라는 류머티즘 관절염 등에 처방하는 전문의약품이다. 현재 JW중외제약이 악템라 판권을 갖고 국내에서 판매 중이다.

오리지널 악템라는 정맥주사(IV) 제형과 피하주사(SC) 제형으로 두가지가 있는데 셀트리온은 피하주사 제형으로 바이오시밀러 개발에 나섰다.

이번 임상 1상은 건강한 사람에 악템라와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를 각각 투여해 약동학적 특성과 안전성을 비교도록 디자인됐다.

임상 수행기관은 서울대병원을 비롯해 부산백병원, 분당서울대병원, 고려대구로병원, 길병원, 충북대병원, 전북대병원 등 7곳이다.

기자소개 지용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7 18:10:50 수정시간 : 2021/12/07 18:10: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