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지지자들이 만든 온라인 홍보 플랫폼 '재명이네 슈퍼'가 상표권 침해 논란에 결국 임시 휴업하기로 했다.

재명이네 슈퍼 측은 6일 홈페이지를 통해 "이재명 후보께 조금의 누라도 끼칠까 염려돼 임시휴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재명이네 슈퍼는 오뚜기 로고에 이재명이라고 쓴 뒤 '오뚜기처럼 일어서는 지지율'이라고 홍보했다.

이에 오뚜기 측은 "특정 정당,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행위에 오뚜기 상표가 무단 도용됐다"며 홍보물 삭제를 요청했다.

재명이네 슈퍼 측은 "개그를 다큐로 받는 오뚜기는 보세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통해 "법 위반 사항이 없는 것이 명백하지만 귀사 법무팀의 가상한 노력에 감복해 사이트에 게시된 모든 오뚜기 패러디 홍보물을 삭제하고 앞으로도 사용하지 않도록 했다"며 “협박 메일 잘 받았다", "더러워서 안 쓰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계속되자 재명이네 슈퍼 측은 "오뚜기 법무팀으로부터 상표법과 부정경쟁방지법 위반 행위로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메일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게시물 삭제 후 자문을 받아 홍보물이 법 위반 행위에 해당하지 않으며 오히려 오뚜기 측 강요나 협박에 해당할 수 있다는 말을 듣고 항의의 의미로 게시물을 게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콘텐츠가 후보에 대한 홍보가 아닌, 민주진영의 분열이나 왜곡보도의 씨앗이 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재명이네는 잠시 재정비의 시간을 갖고자 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오뚜기 관계자는 "상표를 사용하려면 허락을 받는 건 당연한 부분이기 때문에 정중하게 회사 매뉴얼대로 요청한 것일 뿐, 협박은 말도 안 된다"며 "자사는 특정 후보, 정당을 지지하지 않으며 정치적으로 중립이라는 것을 명확히 말씀드린다"고 설명했다.

  • 사진=재명이네 슈퍼 홈페이지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6 15:03:24 수정시간 : 2021/12/06 15:0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