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월 30일 오후 쿠팡 부산 캠프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쿠팡 인사노무부문 김달현 상무는 고객과 지역사회의 안전을 위해 타인의 위험에 적극적으로 도움을 준 송진욱씨(오른쪽)의 공로를 치하했다. 사진=쿠팡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쿠팡은 새벽 배송 중 위험에 처한 시민을 발견해 큰 사고를 막은 쿠팡친구 송진욱씨에게 표창장과 상금을 수여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달 30일 오후 쿠팡 부산 캠프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쿠팡 인사노무부문 김달현 상무는 고객과 지역사회의 안전을 위해 타인의 위험에 적극적으로 도움을 준 송씨의 공로를 치하했다.

쿠팡에 따르면 송씨는 지난 10일 오전 5시경 부산 사상구 괘법동 인근 지역에서 배송 작업 도중 한 여성을 모르는 남성이 강제로 데려가는 장면을 목격해 즉시 배송 작업을 멈추고 현장으로 가 남성을 저지했다.

그 과정에서 실랑이가 있었으나 여성을 보호하고 경찰에 신고해 직접 가해자를 인계한 뒤 업무에 복귀했다.

이번 선행은 부산사상경찰서 감전지구대에서 송씨에게 직접 감사장을 전달하겠다고 연락이 와 알려졌다.

지난달 30일 부산사상경찰서 감전지구대에서 손진동 감전지구대 순찰팀장이 직접 감사장을 수여하기도 했다.

송씨는 “인근 배송완료 후 길가에 앉아있는 한 여성에게 남성이 접근하는 것을 보고 계속 예의주시하다 도와달라는 소리에 범죄처럼 느껴져 바로 달려갔다”며 “누구나 당연하게 했을 일로 포상을 받게 돼 쑥스럽지만 앞으로도 고객이 위험에 처했을 때 도움을 주는 모습을 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쿠팡 김달현 상무는 “쿠팡은 고객과 지역사회의 안전을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솔선수범의 자세를 보여준 송진욱 쿠팡친구에 대한 표창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2 09:42:52 수정시간 : 2021/12/02 09:4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