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J라이브시티 아레나 조감도. 사진=CJ라이브시티 제공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CJ라이브시티(CJ LiveCity)는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소재 아레나 공사 현장에서 착공식을 열었다고 27일 밝혔다.

CJ ENM의 자회사인 CJ라이브시티는 약 32만6400㎡(10만 평) 부지에 실내 2만 석과 야외 4만 명의 수용 공간을 연계한 초대형 음악 공연장인 아레나를 오는 2024년 완공할 계획이다.

아레나의 마스터플랜 수립과 건축 디자인은 영국 업체인 포스터 앤드 파트너스(Foster+Partners)가 맡는다. 미국 애플 신사옥과 영국 대영박물관 중앙광장, 독일 국회의사당 등을 설계한 회사다.

아레나는 무대 장치, 음향, 조명 등을 글로벌 수준으로 갖추고 미국 아레나 전문업체인 AEG(Anschutz Entertainment Group)와 협업할 계획이다. AEG는 공연 기획·운영 기술을 전수하고 해외 아티스트들의 아레나 공연 홍보를 맡게 된다.

아레나 착공식과 함께 'K-콘텐츠 경험형 복합단지' 비전 선포식도 열렸다.

음악·영화·드라마·예능을 아우르는 대한민국 대표 문화콘텐츠를 세계인이 경험할 수 있는 '온·오프라인 K-콘텐츠 경험 공간'을 구현하겠다는 포부를 천명한 행사다.

아레나가 완성되면 글로벌 음악 시상식이나 세계 정상급 가수들의 국내 공연을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형 공연 무대를 수시로 설치·해체할 수 있도록 설계된 아레나는 연중 190회 이상 공연과 이벤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CJ라이브시티에는 문화콘텐츠 업무시설과 함께 콘텐츠 비즈니스 타운, 상업·숙박시설, 친환경 생태 공간 등도 들어선다.

메타버스를 활용한 '버추얼 라이브시티'(Virtual LiveCity)로 구현돼 세계인이 시공간을 뛰어넘어 K-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꾸며진다.

CJ라이브시티는 주변 마이스(MICE, 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 산업 시설과 연계해 대형 시너지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 아레나 인근에는 방송영상밸리, 일산테크노밸리, 지식재산권(IP) 융복합 콘텐츠 클러스터 등이 조성된다.

신형관 CJ라이브시티 대표는 "세계인이 방한해 우리 콘텐츠를 즐기는 인바운드(In-bound) 한류 역사를 새롭게 써 내려가겠다"며 "CJ라이브시티는 1년 365일 불이 꺼지지 않는 도시로, 세계 한류 팬이 찾는 신한류의 구심점이자 K-콘텐츠의 성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7 17:54:23 수정시간 : 2021/10/27 17:5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