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SSG닷컴 제공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SSG닷컴은 기업공개(IPO) 대표 주관사로 '미래에셋증권'과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을 선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외국계 투자은행인 '모건 스탠리', '제이피모간체이스'는 공동 주관사로 참여한다.

앞서 SSG닷컴은 지난 8월 입찰제안서(RFP)를 발송했다. SSG닷컴은 지난해 말 기준 1조4000억원의 자본 총계를 기록하고 있으며, 전국 단위의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는 경험과 역량이 주관사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SSG닷컴에 따르면 입찰에 참여한 주관사들은 성공적인 상장을 위해 윈윈(Win-win)할 수 있는 방안을 효과적으로 제시했으며, SSG닷컴은 모든 조건을 충분히 검토한 후 최종 결정을 내렸다.

내년을 목표로 본격적인 IPO 절차에 돌입한 SSG닷컴은 국내 상장을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물류 인프라와 IT 분야에 집중 투자하는 한편, 완성형 온·오프라인 커머스 에코시스템(ecosystem)을 구축하기 위해 매진할 예정이다.

SSG닷컴 관계자는 "뛰어난 역량을 갖춘 파트너사와 긴밀히 공조해 국내 이커머스 시장을 선도하는 대표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투명하고 성공적인 IPO 추진을 위해 주요한 사안은 적시에 공식 커뮤니케이션을 지속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7 15:33:38 수정시간 : 2021/10/28 14:4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