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7일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7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최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27분께 노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된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약 10여분간 조문했다.

빈소에서 나온 최 회장은 기자들을 만나 “마음이 상당히 아프다”며 “(숙환으로) 오랫동안 고생하셨는데, 이제는 아무쪼록 영면을 잘하실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노 전 대통령의 ‘법적 사위’다. 노 전 대통령의 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 1988년 결혼했으나, 현재 이혼에 합의하고 재산분할 소송 중이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7 11:41:28 수정시간 : 2021/10/27 11:4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