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전경.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데일리한국 지용준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분기 연속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3분기 영업이익이 167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해 196% 증가했다고 26일 밝혔다. 같은기간 매출액은 4507억원으로 64% 늘었다.

분기별 실적은 직전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액 385억원, 영업익 6억원 각각 증가했다. 제품 판매량 증가와 환율상승 등의 영향을 줬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3분기 누적 매출액은 1조1237억원으로 3분기만에 매출 1조 클럽에 진입했다. 누적 영업이익은 4085억원이다. 이는 신규 제품 수주에 따른 3공장 가동률 상승으로 만들어진 결과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재무상태도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3분기 자산 7조 5943억원, 자본 4조9130억원, 부채 2조 6813억으로 부채비율 54.6%, 차입금비율 23.8% 등으로 집계됐다.

특히 올해 3분기에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사업도 순항했다. 로슈와 MSD 등 글로벌 제약사들과 위탁생산계약을 체결해 누적 수주 금액은 71억 달러를 돌파했다.

위탁개발(CDO) 사업은 자체 세포주‘에스초이스’ 론칭과 미국 R&D 법인 설립에 이어 올해 9월 위탁개발 가속 플랫폼인‘에스-셀러레이트’를 공개해 최적화·표준화된 프로세스를 통해 서비스 혁신을 구현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9월 당초 계획했던 공모채를 3000억원에서 5000억원으로 증액, 창립 후 첫 공모채 발행을 성공적으로 단행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생산설비의 효율적 운영과 4공장의 조기 수주에 역략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고 한국 기업을 대표해 금융당국과 ’국제 기후리스크 관리모형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도 강화했다.

기자소개 지용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6 16:33:22 수정시간 : 2021/10/26 16:3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