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GC녹십자랩셀 제공
[데일리한국 지용준 기자] GC녹십자랩셀은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0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해 253% 증가했다고 25일 공시했다.

같은기간 매출액은 383억원으로 60% 증가했다. GC녹십자랩셀의 분기 매출액은 역대 가장 높은 수치이며 영업이익이 100억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술이전료 매출이 호실적을 견인했다. 기존 사업 매출 규모는 전년동기 대비 44% 성장했다.

영업이익률은 27%로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해 15% 포인트 개선됐다. 미래 투자인 R&D 비용을 늘렸지만 외형을 키워 규모의 경제 효과를 봤다.

GC녹십자랩셀 관계자는 “합병을 통한 중장기적 시너지 도출은 물론 단기 수익성 개선에도 지속적으로 집중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지용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5 13:27:42 수정시간 : 2021/10/25 13:27: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