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SDI 전기차 배터리. 사진=삼성SDI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SDI가 스텔란티스와 손잡고 미국에 첫 전기차 배터리 셀·모듈 생산법인을 설립한다. 삼성SDI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 거점이 우리나라 울산, 헝가리, 중국 서안까지 4곳으로 확대된다.

삼성SDI는 스텔란티스와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을 위한 합작법인(JV)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최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합작법인은 2025년 상반기부터 미국에서 최초 연산 23GWh 규모로 전기차 배터리 셀과 모듈을 생산한다. 향후 40GWh까지 확장할 수 있다.

삼성SDI는 오는 2025년 7월로 예정된 USMCA(신북미자유협정) 발효를 앞두고 미국 내 전기차 배터리 셀·모듈 생산을 차질없이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스텔란티스는 2030년까지 북미지역 전기차 판매 40% 목표 달성을 위한 생산능력을 확보한다.

합작법인의 사명과 위치는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다. 하지만 합작법인에서 생산되는 배터리는 스텔란티스의 미국, 캐나다, 멕시코 공장에 공급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부터 순수 전기차(EV)에 이르기까지 스텔란티스 산하 브랜드의 차세대 전기차에 탑재될 예정이다.

삼성SDI는 MOU 체결 이전부터 피아트(Fiat)의 '500e', 지프(Jeep)의 'Wrangler 4xe' 등의 차량에 전기차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었다.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삼성SDI와 스텔란티스 간 협력이 더 공고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SDI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 거점은 국내 울산을 비롯해 헝가리, 중국 서안까지 총 4곳으로 확대된다.

삼성SDI 전영현 사장은 "합작법인을 통해 삼성SDI의 배터리 기술력과 품질 및 안전성을 바탕으로 북미 전기차 시장에서 고객들에게 최고의 만족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2 13:00:23 수정시간 : 2021/10/22 13:0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