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MM의 신규 항로인 한국發 극동~남미 동안 서비스(FIL)에 투입 예정인 5000TEU 컨테이너선. 사진=HMM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HMM은 신규 네트워크 확장을 위해 극동~남미 동안을 연결하는 컨테이너 정기선 서비스를 신규 개설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신규 개설되는 극동~남미 동안 서비스는 HMM이 가입한 해운 동맹인 ‘디 얼라이언스’와는 별도로, HMM 단독으로 운영하게 된다.

오는 12월7일 부산에서 첫 출항하는 이번 서비스는 파나막스급(5000TEU급) 컨테이너선 등이 투입된다. 전체 로테이션은 총 84일(왕복)이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선박 및 선복 부족이 심화되면서, 글로벌 해운사들이 극동~남미 서비스에서 한국(부산) 기항을 제외시키는 추세여서 현재 한국發 남미 동안 서비스가 대부분 사라진 상황이다.

이에 HMM은 국내 수출기업 등 한국 화주 보호와 원활한 수출 지원을 위해 한국발 남미 동안 서비스를 신설하게 됐다고 사측은 설명했다.

또한 성장 잠재력이 높은 인도·브라질·우루과이 등 남미 지역의 물동량 증가 등을 고려해 향후 서비스를 더욱 확대할 방침이다.

주요 기항지는 부산-상하이(중국)-닝보(중국)-셔코우(중국)-싱가포르-카투팔리(인도)-더반(남아프리카공화국)-산토스(브라질)-파라나과(브라질)-이타포아(브라질)-나베간테스(브라질)-부에노스아이레스(아르헨티나)-몬테비데오(우루과이)-싱가포르-홍콩-부산순이다.

HMM 관계자는 “극동-남미 동안 신규 항로 개설을 통해 신규 화주 확보 등 국내외 화주들에게 안정적이고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성장 잠재력이 높은 극동-남미 동안노선에서 입지를 공고히 해 수익력 극대화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0 12:15:03 수정시간 : 2021/10/20 12:1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