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민 다니엘체가 반영된 광고판. 사진=배달의민족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배달의민족(배민)이 한국에서 선보였던 서체 마케팅을 베트남에서도 선보이며, 현지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베트남 문자로 제작한 서체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세계적인 디자인 대회에서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배달 앱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20일 배민 베트남 법인이 베트남 현지 디자인 스튜디오 ‘라이스’와 개발한 서체 ‘배민 다니엘체(BM Daniel’)가 ‘2021 레드 닷 디자인 어워드(2021 Red Dot Design Award)’의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Brands & Communication Design)부문에서 최우수상(Best of the Best)을 받았다고 밝혔다.

레드 닷 디자인 어워드는 iF,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배민 다니엘체의 국제 대회 수상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다. 지난해엔 글로벌 폰트 기업 ‘모노타입’이 주최하는 ‘타입 챔피온스 어워드 2020(Type Champions Award 2020)’에서 수상자로 선정됐다.

배민의 서체 개발은 베트남 현지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첫 번째 전략이다. 앞서 배민은 창업초기이던 지난 2012년 국내에서 ‘한나체’를 자체 개발하고 다양한 마케팅에 활용했다.

한나체는 배민 특유의 키치함과 B급 감성을 드러내는데 효과적인 역할을 하며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배민은 베트남에서도 이러한 성공 전략이 통할 것으로 판단하고, 2019년 현지 진출과 함께 배민 다니엘체를 개발했다.

배민 다니엘체는 성조 부호가 복잡해 디자인이 어려운 베트남어 알파벳을 위트있게 풀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배민은 다니엘체를 활용한 다양한 방식의 마케팅으로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왔다. 라이더 유니폼과 굿즈, 광고 등에 서체를 활용한 재미있고 유쾌한 카피가 베트남 소비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2019년 6월 진출 초기에는 국내와 명절 문화가 비슷한 베트남에 재미난 문구를 넣은 세뱃돈 봉투로 완판 기록을 이어갔으며, 베트남인이라면 누구나 아는 전래동화를 활용한 에코백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밖에도 머그잔, 우비 등 우리 생활과 밀접한 다양한 소품을 활용한 마케팅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에는 ‘배민 선물하기’와 같은 쿠폰 형식의 ‘기프트 카드’를 제작해 카드에 편지글 형식의 글귀를 담는가 하면, 코로나19로 수요가 늘어난 마스크를 제작해 마스크 겉면에 메시지를 담기도 했다.

이 같은 마케팅으로 배민은 베트남에서 빠르게 자리잡고 있다. 배민은 베트남의 경제 중심인 호치민에서 진출 1년여만에 업계 2위 업체로 발돋움했으며, 현재 16곳인 서비스 지역을 연내 21곳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또 한국 배민이 10년간 매년 서체를 개발해 무료로 배포한 것처럼 베트남에서도 베트남 문자로 서체를 지속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배민 다니엘체에 이은 두 번째 서체는 올해 12월 목표로 공개할 예정이다.

우아한형제들 인기완 해외사업부문장은 “베트남 진출 2년여 만에 배민(BAEMIN)은 한국을 너머 베트남에서도 친숙한 브랜드로 자리잡고 있다"며 “이번 수상은 서체 자체의 디자인성 뿐 아니라 베트남 시장에서 새로운 변화를 만들고 있는 배민의 도전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0 11:43:37 수정시간 : 2021/10/20 11:4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