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항철도 열차. 사진=공항철도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공항철도는 역사 내 교통약자 이동편의시설을 개선했다고 16일 밝혔다. 교통약자의 안전한 열차 이용과 편의 증진을 위한 것이다.

앞서 공항철도는 지난 7월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장애인 편의 증진 기술지원센터와 함께 서울역부터 인천공항2터미널역에 이르기까지 14개 역사를 점검했다.

이 과정에서 공항철도는 점자표지판을 교체했다. 시각장애인 이동 동선을 고려한 점자블록과 음성 유도기를 추가로 설치했다.

전동휠체어 급속 충전기를 서울역 등에 설치하기도 했다. 승강장에서 차내 호차별 임산부 배려석과 휠체어 석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도록 안내 제표를 부착하는 등 교통약자들의 열차 이용과 접근성 제고를 위해 힘썼다.

이후삼 공항철도 사장은 “시설개선을 통해 교통약자의 이동 불편이 해소되기를 기대한다”며 “모든 승객이 열차 이용에 불편을 겪지 않도록 안전한 공항철도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6 13:28:20 수정시간 : 2021/10/16 13:2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