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이마트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서울 성수동 이마트 본사 건물이 게임업체 크래프톤에 매각된다.

1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성수동 본사 건물 매각 자문사인 CBRE는 전날 미래에셋자산운용-크래프톤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이 같은 사실을 통보했다.

이마트 본사는 9만 9000㎡ 규모로, 인수가액은 1조1000억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이마트는 본사를 매각한 뒤, 재개발이 끝나면 신축 건물 일부에 다시 입점할 예정이다.

이마트는 2019년부터 자산유동화를 통해 유동성을 확보하고 있다. 올해에도 이마트 가양점 등 부동산 자산을 매각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그룹 자산 전략적 재배치의 일환으로 매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5 17:03:39 수정시간 : 2021/10/15 17:0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