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서 보리차. 사진=동서식품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동서식품은 보리차의 대명사 ‘동서 보리차’를 한 잔씩 마실 수 있는 티백 제품인 ‘동서 한잔용 보리차’를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신제품은 기존 2L용 보리차 제품을 '소량 단위로도 이용할 수 있으면 좋겠다', '찬물에서도 잘 우러났으면 좋겠다'는 소비자 의견을 반영해 선보인 제품이다.

동서 보리차만의 진하고 구수한 맛을 한잔 용량의 티백에 담아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으며, 찬물에서도 잘 우러날 수 있도록 보리의 로스팅 강도와 분쇄 정도를 최적화했다고 동서식품은 설명했다.

동서식품은 이번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동서 한잔용 보리차의 디지털 필름을 공개하고, 이와 연계한 온라인 이벤트를 실시하는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동서식품 이재익 마케팅 매니저는 “동서 한잔용 보리차는 기존 대용량 제품을 음용하기 어려웠던 소비자는 물론, 카페인이 없기 때문에 물 대신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는 곡물차를 찾는 소비자들까지 두루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제품”이라며 “올 가을 동서 한잔용 보리차와 함께 여유로운 티타임을 즐겨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5 16:55:13 수정시간 : 2021/10/15 16:5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