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국내 1호 이커머스 기업 인터파크 우선 인수협상대상자로 야놀자가 선정됐다.

인터파크는 14일 이사회를 열고 인수 우선협상대산자로 야놀자를 선정했다고 공시했다.

인수 대상은 여행·공연·쇼핑·도서 등 인터파크 사업부문에 대한 지분 70%다. 인수가액은 2940억원이다.

인터파크는 코로나19 사태로 여행·공연 업황이 침체하면서, 실적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인터파크의 지난 2분기 매출액은 8668억원으로, 영업손실 24억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여전히 매력적인 매물이라는 평가다. 인터파크는 국내 온라인 항공권 예약 시장에서 2010년대 이후부터 연속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또한 공연 예매 분야에서도 70%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인수를 계기로 국내외 여가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고도화를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이번 인수를 통해 야놀자는 해외 여행 플랫폼들과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를 상호 연계하는 등 고객 사용성 측면에서 보다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야놀자 관계자는 “이번 인수를 통해 해외 여행 수요에 선제 대응함은 물론, 글로벌 여행시장에서 한 단계 진일보할 수 있는 성장엔진을 보유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글로벌 SaaS 리더십 확보와 함께, 해외 여행시장을 질적·양적으로 성장시키는 데 더욱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4 16:34:53 수정시간 : 2021/10/14 16:35: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