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쏘카, 전기차 아이오닉5. 사진=쏘카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쏘카는 전기차 서비스 5년 만에 전기차 주행 거리가 지구 약 800바퀴에 이르렀다고 14일 발표했다.

쏘카의 전기차 누적 이용 데이터에 따르면, 이용자들은 전기차를 이용해 총 3200만㎞를 이동했고, 이는 약 지구(둘레 약 4만㎞)를 800바퀴 돌 수 있는 거리다. 이용자들이 전기차를 대여한 총 시간은 320만 시간으로 집계됐다.

쏘카는 지난 2016년 아이오닉EV 19대를 도입하고 전기차 카셰어링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후 △2017년 105대 △2018년 204대 △2019년 254대 △2020년 522대 △2021년 520대(10월 현재)로 매년 전기차 운영 규모를 꾸준히 확대해오고 있다. 이는 국내 카셰어링 업계 최대 전기차 운영 규모다.

올해 9월말 기준 쏘카 이용자들의 전기차 누적 이용건수는 24만건을 돌파했다. 지난 2016년 308건이었던 전기차 이용건은 2017년 1만9652건으로 1년 새 급속도로 증가했다. 2019년에는 7만419건에 이르는 최다 예약 기록을 달성한 데 이어 올해는 9월말 기준 4만3000건의 전기차 이용건을 기록하고 있다.

전기차 이용자들은 내연기관 대비 더 오랜 시간 쏘카를 대여하고 더 많은 거리를 이동했다. 올해(~9월말) 내연기관 차량 이용자들은 평균 10시간 30분 동안 106㎞, 전기차 이용자들은 13시간 30분 동안 170㎞를 이동했다. 카셰어링 서비스가 일상화되면서 이용자들의 전반적인 대여시간과 주행거리가 늘어난 점도 있지만, 지난 2018년 전기차의 평균 대여시간과 주행거리가 각각 6시간 30분, 97㎞였던 점을 고려하면 3년 새 급격하게 증가한 셈이다.

쏘카 전기차 이용자들의 평균 나이는 33세로 내연기관 차량 이용자들보다(31세) 보다 높았다. 각 구동방식별 이용 연령층을 분석한 결과, 내연기관은 20대가 55.9%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30대 27.21% △40대 11.36% △50대 이상이 5.53%를 차지했다. 전기차도 20대 비중이 44.33% 가장 높았으나, 내연기관에 비해 20대 비중이 낮았고, 30대와 40대가 각각 36.47%와 13.77%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쏘카 이용 경험이 많은 회원일수록 전기차를 더 많이 이용하는 경향도 나타났다. 누적 주행거리에 따라 혜택을 제공하는 쏘카 멤버십 ‘쏘카클럽’ 중 가장 높은 VIP회원(5000㎞~)의 전기차 예약률은 레벨4(500~1000㎞) 회원보다 2배 이상 높았다.

쏘카는 지난 5년간 전기차 이용 경험 확대와 친환경 이동 확산을 위해 전기차 주행요금 면제와 할인, 충전 크레딧 지급, 대여료 할인 등 다앙한 혜택을 제공해왔다. 그동안 쏘카 이용자들이 내연기관 차량을 대신 전기차를 이용해 절감한 이산화탄소는 약 3148톤으로, 30년생 소나무 약 65만 그루를 심는 환경적 효과와 맞먹는다.

쏘카 관계자는 “쏘카와 같은 플랫폼은 이용자들의 충전 패턴, 목적지 등 전기차 이용 관점과 차량 유지 보수와 같은 운영 관점에서의 데이터를 모두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 “다년간의 전기차 운영 데이터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유관 기관·기업과 협력해 전기차 생태계 전환을 앞당기고 고도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4 09:20:58 수정시간 : 2021/10/14 09:2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