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현대바이오 제공
[데일리한국 지용준 기자] 현대바이오는 대주주 씨앤팜이 개발한 코로나19 경구제 CP-COV03이 햄스터 시험에서 폐조직 바이러스 농도, 폐손상 수치 등 모든 항바이러스제의 지표에서 효능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CP-COV03은 니클로사마이드를 기반한 치료제로 현대바이오의 약물전달체(DDS)를 이용해 생체이용률을 10배 이상 끌어올린 약물이다.

현대바이오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이번 효능실험 결과와 함께 코로나19용 경구제 임상을 곧 신청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지용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9 09:43:10 수정시간 : 2021/09/29 09:4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