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티브 비건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포스코그룹이 스티븐 비건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를 고문으로 영입했다.

포스코의 미국 법인인 포스코아메리카는 지난 8월 비건 전 부장관이 소속된 컨설팅회사와 자문계약을 맺었다고 28일 밝혔다.

포스코의 비건 전 부장관 영입은 갈수록 심각해지는 글로벌 무역 분쟁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비건 전 부장관은 지난 1일 최정우 회장 등 포스코의 모든 임원이 참석하는 연례 행사인 포스코포럼에 연사로 참석해 ‘바이든 정부의 외교 정책과 새로운 국제 질서’에 대해 강연한 바 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8 18:26:52 수정시간 : 2021/09/28 18:26: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