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롯데칠성음료 제공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롯데칠성음료가 델몬트 오렌지 주스 한정판 굿즈를 선보였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굿즈는 1980~1990년대 냉장고 한 편을 지키고 있던 추억의 유리병을 미니병으로 재탄생 시켜 소비자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주고자 기획됐다.

델몬트 미니병은 기존 '오렌지주스100' 2ℓ 병을 250㎖로 축소한 미니병 6개가 담긴 크레이트 박스로 판매된다.

미니병은 뉴트로 열풍과 함께 회자해 인기를 끈 2ℓ 병의 디자인과 그립감을 그대로 재현해 소장 가치를 더욱 높였다. 박스는 오렌지를 상징하는 주황색 계열 바탕색에 델몬트 로고를 넣어 브랜드 정체성을 잘 보여준다.

미니병 초도 물량은 출시와 동시에 완판됐으며, 추가 물량은 이달 마지막 주에 판매된다.

미니병과 함께 구성한 피크닉, 고블렛잔, 휴대폰케이스 세트도 선보였다. 피크닉 세트는 멜라닌 소재로 제작된 각종 식기류를 세트로 구성했다. 추가로 피크닉 세트 구매 시 피크닉 가방과 매트를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고블렛잔 세트는 고급스러운 입체 패턴을 갖춘 독특한 디자인의 유리잔 2개, 휴대폰 케이스 세트는 델몬트 로고와 스트라이프 패턴이 들어간 젤하드 투명 케이스를 세트로 구성했다.

델몬트 굿즈는 롯데칠성음료 직영몰인 '칠성몰', '29cm' 등 온라인 판매처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추후 편의점 등 오프라인으로도 판매할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이번 델몬트 굿즈는 누군가와 옛 추억을 함께 공유할 수 있는 감성적인 굿즈이자, 실용성을 더한 피크닉 세트, 고블렛잔, 휴대폰 케이스도 함께 구성해 소비자들의 소장 욕구를 더욱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4 17:42:59 수정시간 : 2021/09/24 17:4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