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휴마시스 제공
[데일리한국 지용준 기자] 휴마시스는 셀트리온과 273억원 규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최근 미국 국방부 산하 조달청(DLA)의 공급업체로 선정돼 휴마시스와 공동개발한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 ‘디아트러스트’를 공급하게 된다.

휴마시스는 지난해 6월 셀트리온과 협력해 코로나19 항원 진단키트를 개발했으며 자사 ‘COVID-19 Ag Test’ 제품과 더불어 셀트리온 브랜드인 디아트러스트도 함께 생산해왔다.

이번 1차 계약은 셀트리온이 미국 국방부에 공급하는 전체 물량의 일부로 지난해 매출대비 약 60%인 273억원 규모다.

이번 공급을 시작으로 약 1년에 걸쳐 입찰 수량에 따라 추가적인 공급계약이 진행될 예정이다. 해당 제품은 지난 4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긴급사용승인(EUA)를 받은 제품이다.

휴마시스 관계자는 “이번 셀트리온의 미국 국방부 입찰 성공에 대한 기쁨을 함께 나누며, 해당 제품의 공급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양사의 협업아래 긴밀히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지용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4 15:17:30 수정시간 : 2021/09/24 15:1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