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서울·부산·강원도·인천 등 차지
숙소별로는 호텔 신장세 가장 높아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가 '2021 추석 연휴 여가 트렌드'를 발표했다고 24일 밝혔다.

추석 연휴(지난 18~22일)의 국내 여가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일자별 숙소 이용률은 연휴가 시작되는 18일(25.6%)이 가장 높았다. 19일(24.0%)이 뒤를 이어 연휴 후반 여행객이 집중됐던 지난해 추석과 달리, 전체 이용건수의 절반이 연휴 초반에 집중됐다.

지역별 숙소는 경기도(18.8%)가 1위, 서울(17.1%)이 근소한 차이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부산(9.0%), 강원도(8.1%), 인천(6.5%) 순이었다. 상위 5개 지역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명절마다 동일한 순위를 기록하고 있다.

숙소 유형별로는 호텔 이용률이 지난해 연휴보다 40.7% 늘어 가장 높은 신장률을 보여 명절 연휴에도 호텔 선호도가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위는 펜션으로, 글램핑·카라반 등 야외형 숙소의 성장세(60.9%)에 힘입어 37.9% 늘었다.

레저 유형은 테마파크(39.9%), 키즈놀거리(32.8%)가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연휴 기간 가족 단위로 즐길 수 있는 레저 활동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던 것으로 풀이된다.

야놀자 관계자는 "이번 명절에도 지난 연휴와 동일하게 수도권 지역과 소규모로 안전하게 즐기는 호텔·펜션 등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며 "레저 역시 예년과 동일하게 명절 연휴에는 가족 단위의 활동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 사진=야놀자 제공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4 14:08:21 수정시간 : 2021/09/24 14:0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