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지난 3년간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을 가장 많이 부과받은 곳은 롯데로 나타났다.

22일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이 공정위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롯데는 대기업집단 가운데 465억90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롯데는 3년 동안 총 8번의 공정위 과징금 제재를 받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3년간 10대 재벌에 약 150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2018~2020년 상위 10대 대기업집단에 부과된 과징금은 총 1492억2000만원으로 집계됐다.

롯데에 이어 과징금을 가장 많이 부과받은 곳은 현대자동차그룹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이 기간 401억50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뒤이어 현대중공업(224억5000만원), 한화(161억6000만원), LG(65억1000만원), 삼성(46억2000만원), SK(36억원) 순이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2 10:55:20 수정시간 : 2021/09/22 10:5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