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물연대 광주본부, 호남샤니 광주공장 앞에서 기자회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민주노총 화물연대 노조원들이 파리바게뜨 등 SPC그룹 가맹점에 빵과 재료를 운송하던 비노조원을 집단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7일 세종경찰서는 지난 15일 파리바게뜨 상품을 싣고 세종시 부강면 한 도로를 지나던 비노조원 A씨가 화물연대 노조원들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당시 A씨는 노조원 5~6명이 운전석에서 끌어내려 때렸으며, 일부 노조원은 사이드미러 등 차량 부품을 훼손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진술과 사건 현장 주변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민주노총 화물연대는 업무시간 단축을 위해 SPC그룹과 계약한 운수사에 증차를 요구하는 과정에서 한국노총 소속 배송기사들과 서로 더 유리한 노선을 차지하기 위해 대립하다가 파업에 들어갔다.

이들은 지난 2일 호남지역 빵과 재료 운송 거부에 들어간 데 이어 15일 운송 거부를 전국으로 확대했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7 16:42:12 수정시간 : 2021/09/17 16:4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