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왼쪽부터 최정선 동부희망케어센터장, 김삼재 대명복지재단 국장, 정현철 대명소노시즌 상무가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소노시즌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대명소노시즌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소노시즌’은 추석을 맞아 3000만원 상당 침대 매트리스를 동부희망케어센터에 기부했다고 17일 밝혔다.

소노시즌은 도움을 필요로 하는 서울, 경기지역 주민들의 주거환경 개선과 편안한 잠자리 제공을 위해 대명복지재단과 함께 메모리폼 매트리스 및 프레임 세트를 기탁했다.

이번 기부는 사랑 나눔 캠페인의 일환으로 소노시즌과 대명복지재단이 손잡고 주변의 어려움을 살피고, 보다 쾌적한 수면환경을 지원함으로써 실생활에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대명소노시즌 관계자는 “이번 지원 사업은 회사가 추구하는 지속가능경영을 실천하고, 기업과 사회, 공동체가 함께 성장하자는 사회적 가치를 담았다”며 “코로나19의 장기화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이웃들이 조금이나마 편안한 추석 명절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7 10:38:38 수정시간 : 2021/09/17 10:38: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