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의 지난달 유럽 판매 실적이 지난해 같은기간 보다 소폭 감소했지만, 점유율은 상승하면서 10%대를 기록했다.

16일 유럽자동차공업협회 집계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8월 유럽에서 지난해 8월 보다 0.2% 감소한 7만3060대를 판매했다. 현대차는 3만8143대로 작년보다 2.2% 늘어난 반면 기아는 3만4917대로 2.8% 감소했다.

이번 실적은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과 여름 휴가기간 등으로 자동차 생산량이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지난달 유럽 전체 시장 규모는 72만4710대로 지난해 동월 보다 18.1% 감소했다.

현대차와 기아의 점유율은 작년보다 1.8%포인트 상승한 10.1%를 기록했다. 현대차·기아의 월간 점유율이 10%를 넘어선 것은 지난달이 처음이다.

현대차의 점유율은 5.3%로 지난해 8월에 비해 1.0%포인트 상승했고, 기아도 같은기간 0.8%포인트 오른 4.8%로 집계됐다.

차종별 판매량을 살펴보면 현대차가 투싼(8700대), 코나(6701대), i30(4139대) 등의 순으로 많이 판매됐다. 기아는 씨드(1만45대), 니로(6040대), 스포티지(5757대) 등의 순이었다.

친환경 모델은 니로가 6040대(전기차 3467대, 하이브리드·플러그인하이브리드 2573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이어 코나 4477대(전기차 2716대, 하이브리드 1761대), 투싼 4108대(하이브리드 2335대, 플러그인하이브리드 1773대) 등이 뒤를 이었다. 전기차는 총 9672대가 팔리며 지난해 8월보다 0.6% 증가했다.

현대차·기아의 올해 1∼8월 유럽 누적 판매량은 66만2894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8.3% 증가했다. 현대차는 33만1268대, 기아는 33만1626대로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각각 27.8%와 28.9% 늘었다. 이 기간 유럽 전체 산업 수요(818만8886대)는 12.7% 증가했다.

현대차·기아의 누적 점유율은 8.1%로 지난해보다 1.0%포인트 상승했다. 현대차·기아는 지난해 처음으로 연간 점유율 7%를 달성한 이후 올해는 8%을 넘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6 17:53:27 수정시간 : 2021/09/16 17:5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