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일반
  • 검찰, 3년 만에 공정위 압수수색…‘삼성웰스토리 부당 지원’ 사건 자료 확보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9.16 17:12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검찰이 ‘삼성웰스토리 부당 지원’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공정거래위원회를 압수수색하며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전날 정부세종청사에 위치한 공정위를 압수수색했다. 영장을 제시하고 삼성웰스토리 사건 내부자료를 임의제출 형식으로 건네받았다.

앞서 공정위는 삼성 계열사들이 웰스토리에 사내 급식 물량을 몰아줬다고 판단했다. 이에 지난 6월 삼성전자·삼성디스플레이·삼성전기·삼성SDI 등 계열사 4곳과 웰스토리에 시정명령을 내리고 과징금 2349억 원을 부과했다. 아울러 최지성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과 삼성전자 법인을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의 공정위 압수수색은 3년 만이다. 지난 2018년 공정위 퇴직 간부들의 특혜취업 의혹이 수사 대상이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6 17:12:59 수정시간 : 2021/09/16 17:1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