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부터 현지 시장 판매…국내는 부품수급 상황 감안해 출시 일정 조율
  • 쌍용자동차가 첫 전기차인 코란도 이모션(Korando e-Motion) 수출 선적 기념식을 열고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에 나섰다. 사진 왼쪽부터 2번째 평택 국제자동차부두 이홍규 대표, 4번째 공항 항만 운송본부 평택 국제 자동차부두 하태유 지부장, 6번째 유코카 케리어스 정찬옥 이사 등 관계자들이 선적을 축하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쌍용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쌍용자동차는 첫 전기차인 코란도 이모션의 수출 선적 기념식을 열고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에 나섰다고 16일 밝혔다.

전날 평택항에서 선적된 코란도 이모션 초도물량은 약 200여 대로, 독일, 영국 등 유럽 지역으로 수출됐다. 코란도 이모션은 11월부터 현지시장에서 판매가 시작될 예정이다.

앞서 쌍용차는 지난달 24일에 정용원 관리인 및 정일권 노동조합 위원장 등 생산 관계자들과 평택공장에서 코란도 이모션 양산기념식을 개최한 바 있다. 이어 쌍용차는 이번 유럽 수출 선적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 출시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국내는 반도체 등 부품수급 상황을 감안해 출시 일정을 조율해 나갈 예정이다.

코란도 이모션은 코란도 브랜드 가치 계승은 물론 전기차(EV)와 역동성(Motion)의 조합으로 고객의 감성(Emotion)에 충실하자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코란도 이모션은 패밀리카로 손색 없는 거주공간과 활용성을 갖춘 국내 첫 준중형 SUV 전기차로 전체적인 디자인은 공기저항을 최소화한 유선형 라인을 가미, 어번 드라이빙(Urban driving)에 최적화된 스타일링을 추구하고 있다.

또한 경량화와 무게중심 최적화를 위해 쌍용차 최초로 알루미늄 후드(엔진룸 덮개)와 밀폐형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해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했다. 61.5kWh 배터리 장착으로 1회 충전시 최대 주행 가능 거리는 339㎞(WLTP 유럽기준)이다.

쌍용차는 코란도 이모션 선적과 함께 국내외 시장에서 호평을 얻고 있는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주요 시장 론칭도 확대하고 있다. 이에 수출물량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쌍용차는 기대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코란도 이모션 등 전기차 라인업 확충을 통해 친환경차 중심으로 수요가 재편되고 있는 글로벌 시장에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며 “친환경차 라인업 확대는 물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등 신 성장 동력 발굴을 통해 미래 경쟁력을 갖춰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6 14:43:53 수정시간 : 2021/09/16 14:4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