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SK㈜ 로고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SK㈜가 2025년까지 차세대 배터리와 같은 첨단소재 산업에 5조1000억원을 투자한다.

SK㈜는 15일 기관투자자와 연구원 등을 대상으로 기업설명회를 개최하고 ‘첨단소재 사업의 중장기 성장 전략’을 발표했다.

SK㈜는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 및 선제적 투자를 통해 미래 핵심소재를 선점을 추진 중”이라며 “고부가, 고성장 신규 영역에 투자해 글로벌 협업 및 인수·합병(M&A)를 통해 글로벌 소재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K㈜는 투자 지분 가치를 올해 7조원에서 2025년 25조원이상, 세전·이자지급전이익(EBITDA)을 1조1000억원에서 3조4000억원으로 성장시키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SK㈜와 자회사는 반도체 소재 사업에 2조7000억원, 화합물 배터리 소재에 1조원, 차세대 배터리 소재에 1조4000억원을 투자한다. SK㈜가 지분을 보유 중인 글로벌 1위 동박 제조사인 왓슨도 1조원을 자체적으로 투자한다.

또 실리콘 웨이퍼의 생산량을 증대하고, EUV(Extreme Ultra Violet, 극자외선) 포토 등의 핵심 소재 국산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SK㈜는 “첨단소재 기술 시장 고유의 시너지 창출 역량을 통해 고성장, 고수익의 포트폴리오 확장 가속화를 추진하고 한국 반도체, 디스플레이, 배터리 산업의 안정적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6 09:08:50 수정시간 : 2021/09/16 09:08: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