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협력회사인 PCB(인쇄회로기판) 기업 대덕전자에서 직원이 생산시설을 점검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삼성전자 등 36개 기업이 지난해 동반성장지수 평가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동반성장위원회는 15일 제67차 동반성장위원회를 개최하고 ‘2020년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동반성장지수는 동반위의 ‘동반성장 종합평가’와 공정거래위원회의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 결과를 동일비율로 합산해 평가했다.

평가 결과 최우수 36개사, 우수 63개사, 양호 70개사, 보통 19개사, 미흡 10개사가 선정됐다.

최우수 등급 기업에는 기아, 네이버, 농심, 대상, 삼성디스플레이, 삼성물산(건설부문), 삼성엔지니어링, 삼성전자, 삼성SDS, 세메스, 유한킴벌리, 이노션, 제일기획, 파리크라상, 포스코, 현대건설, 현대모비스,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위아, 현대자동차, 현대트랜시스, CJ제일제당, DL이앤씨, GS리테일(GS25), KT, LG디스플레이, LG생활건강, LG유플러스, LG이노텍, LG화학, LG CNS, SK에코플랜트(전 SK건설), SK주식회사, SK지오센트릭(전 SK종합화학), SK텔레콤, SK하이닉스가 선정됐다.

특히 삼성전자는 2011년 동반성장지수 평가를 시작한 이후 한 번도 빠짐없이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12:43:50 수정시간 : 2021/09/15 12:4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