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한진그룹의 고(故) 조양호 전 회장의 장녀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187억원어치 한진칼 주식을 매도했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조 전 부사장은 지난 7일 주식 30만주를 장내 매도했다. 조 전 부사장은 1주당 6만2457원에 주식을 매도해 총 187억원의 현금을 확보했다.

이에 조 전 부사장의 한진칼 지분율은 지난달 기준 5.39%에서 4.44% 낮아졌다.

조 전 부사장은 한진그룹 내에서 어떠한 직책도 맡고 있지 않아 마땅한 수익이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앞서 조 전 부사장은 KCGI·반도건설과 힘을 합쳐 3자 주주연합을 꾸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을 상대로 경영권 다툼을 벌인바 있지만, 현재는 각자도생 행보에 나서 사실상됐다. 해체된 상황이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4 18:03:33 수정시간 : 2021/09/14 18:0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