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사진=신세계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광주신세계 지분 전량을 신세계에 매각했다.

신세계는 정 부회장이 광주신세계 보유 지분 52.08%(83만3330주)를 신세계에 매각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신세계는 정 부회장 지분을 매입하면서 광주신세계 지분 62.5%를 보유하게 됐다.

신세계가 매입한 금액은 2285억원(취득단가 27만4200원)이다.

정 부회장의 매각 사유에 대해 신세계측은 "증여세 재원 마련과 지배구조 단순화를 위해 지분을 매각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4 18:01:03 수정시간 : 2021/09/14 18:0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