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고지연으로 내수 28.4% 감소…수출은 132.7%↑
  • 더 뉴 렉스턴 스포츠. 사진=쌍용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쌍용자동차는 지난 8월 내수 4861대, 수출 2874대 등 지난해 같은기간 보다 3.6% 감소한 총 7735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달 쌍용차는 지난해 8월 대비 내수판매는 28.4% 감소했으나, 수출은 132.7% 증가했다.

쌍용차 측은 “이러한 실적은 제품 개선모델의 판매호조에도 불구하고 하기휴가에 따른 조업일수 축소 및 부품수급 제약 상황으로 인해 전년 동월대비 3.6% 감소했다”면서 “국내·외 시장에서 호평을 받고 있는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적체 해소를 위해 생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반도체 등 부품 수급 제약으로 인해 출고 지연이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은 지난 4월 출시 이후 현재까지 1만1000여 대가 판매되는 등 호조세가 이어지며 국내에서만 아직도 4000대 수준의 미 출고 물량이 남아 있다.

내수 판매는 제품 개선모델의 판매호조에도 불구하고 부품수급 제약으로 인한 공급차질로 전년 동월 대비 28.4% 감소했다. 완연한 회복세를 이어오고 있는 수출은 전 모델이 고른 판매 증가세를 기록하며 전년 동월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것은 물론 누계 기준으로도 전년 대비 80.1% 증가했다.

또한 해외시장에서도 호평을 얻고 있는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을 칠레, 호주, 뉴질랜드 등 주요 해외시장에 차례로 론칭 함에 따라 수출 증가세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쌍용차는 기대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제품 개선 모델이 국내.외 시장에서 호평을 받으며 판매 물량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부품협력사들과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생산라인 가동에 총력을 기울임으로써 출고 적체 현상을 최우선적으로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01 15:13:17 수정시간 : 2021/09/01 15:1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