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유화·에이케이켐텍·애경화학 합병법인
오는 2030년까지 매출 4조원 목표 성장 가속화
  • 사진=애경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애경그룹은 그룹 내 화학 계열사인 애경유화, 에이케이켐텍, 애경화학 3개사를 합병하기로 결정하고 이사회를 열어 합병안건을 의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애경그룹 내 연매출 약 1조7000억원 규모(올해 예상매출 기준)의 화학기업 '애경케미칼'(가칭)이 탄생할 예정이다.

합병 후 존속법인은 애경유화로, 주식교환비율은 애경유화, 에이케이켐텍, 애경화학이 각각 1:0.68:18.26로 하며 에이케이켐텍 1.47주 애경화학 0.05주당 애경유화 신주 1주가 배정된다.

각 사 이사회는 이날 오전 이 같은 내용의 합병 안건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당국의 기업결합 심사와 다음 달 말 주주총회 승인 등을 거쳐 오는 11월까지 합병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애경유화, 에이케이켐텍, 애경화학의 최대주주는 애경그룹지주회사인 AK홀딩스로 각각 49%, 81%, 100%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합병 회사의 최대주주인 AK홀딩스의 지분은 49.44%에서 62.23%로 변동되고 최대주주 변경은 없다.

애경케미칼(가칭)은 기존 사업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M&A, R&D 등의 투자를 통한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는 등 통합을 통한 성장 가속화를 실현해 2030년까지 매출액 4조원, 영업이익 3000억원을 목표로 할 계획이다.

그룹 내 화학사업의 인프라와 노하우 등을 집중시켜 화학사업의 퀀텀 점프를 통해 통합법인을 '글로벌 리딩 케미칼 컴퍼니'(Global Leading Chemical Company)로 만들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애경유화의 기초 화학소재 개발 및 생산 역량과 중국 현지 인프라 △에이케이켐텍의 고부가가치소재사업 역량과 베트남 등 글로벌 영업망 △애경화학의 고부가가치 제품군 및 다품종 소량 생산역량 등 3사의 역량과 자원을 통합해 합병 후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통합법인은 합병 이후 △주요 사업 및 제품 full line-up 구축 △메가트렌드에 부합하는 비즈니스 모델 정립 △사업모델 밸류 체인 확장 △R&D 고도화 △글로벌 최고수준 생산성 달성 △글로벌 현지 사업체계 강화 △조직 문화 및 인프라 혁신 △ESG경영 체계 확립 등의 전략 과제를 본격 전개할 계획이다.

애경유화는 1970년 창립한 애경그룹의 대표 화학 회사이자 코스피 상장사로 지난해 기준 자산 5321억원, 매출 9089억원, 영업이익 574억원 규모의 기업이다.

에이케이켐텍은 1982년 설립된 애경쉘을 전신으로 2009년 애경정밀화학, 애경피앤씨, 애경소재가 합병된 회사다. 지난해 기준 자산 3114억원, 매출 2349억원, 영업이익 228억원을 기록했다.

애경화학은 불포화 폴리에스터 수지, 코팅레진, 경화제 등을 제조 판매하는 회사다. 1979년 일본 DIC와 합작법인으로 설립했다가 2019년 합작관계를 종료하고 AK홀딩스의 100% 자회사가 됐다. 지난해 기준 자산 1640억원, 매출 1956억원, 영업이익은 161억원이다.

이석주 AK홀딩스 대표는 "급변하고 있는 글로벌 시장 환경과 경쟁 속에서 힘을 합쳐서 신영역을 개척하고 치열한 생존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할 것"이라며 "ESG 등 시대가 요구하는 기업의 책임 실천을 위해 새로운 기준에 부합하는 기반을 마련해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를 제고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5 17:07:06 수정시간 : 2021/08/05 17:0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