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 에쓰오일·서울창업허브, 미래 유망 스타트업 지원
  • 기자신지하 기자 ji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8.05 16:51
  • 사진=에쓰오일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에쓰오일이 서울시 대표 창업지원기관인 서울창업허브와 함께 혁신기술을 보유한 유망 스타트업 10개사를 선발해 다각적인 지원에 나선다.

에쓰오일과 서울창업허브는 이달 26일까지 대기업 협력 프로그램에 참여할 △에너지·환경 △화학·소재·배터리 △모빌리티 △AI △기타(생산성 향상, 잠재적 신규 에너지·화학 사업, 고객 경험 개선 관련 기업) 분야의 기술 혁신 스타트업을 모집한다고 5일 밝혔다.

지난해 2월 에쓰오일과 서울창업허브는 스타트업과 대기업 간 파트너십 구축 기회를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앞으로 공동 프로그램을 운영해 최종 선발을 통해 투자유치와 기술 협력을 지원한다.

선발된 10개 기업은 기술사업화를 정교하게 가다듬는 PoC 과정을 거치게 된다. 최종 선발된 기업은 에쓰오일이 검토한 후 PoC를 진행하게 되며, 투자 검토가 이뤄진다.

또한 대기업 협력 사업화 지원금 1000만원 지원(BMT, Pilot, PoC 등)과 서울창업허브 본관 3층 대기업 협력존 사무 공간 지원, 투자 유치 등 글로벌 진출 지원금 1000만원 등 후속지원도 제공된다.

최수진 서울창업허브 책임은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발굴해 지원한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 기술·서비스 혁신 성장 기업들이 지속적으로 좋은 성과를 내고, 스케일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등용문 프로그램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5 16:51:54 수정시간 : 2021/08/05 16:5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