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올해 처음으로 계절 독감(인플루엔자) 백신 87만8000명분을 국가출하승인 했다고 2일 밝혔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백신과 독감백신이 유사한 시기에 접종되는 점을 고려해 독감백신이 집중 접종기간(10~11월)에 원활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10월 말까지 모든 독감백신의 출하승인을 완료할 계획이다.

2021년 독감백신은 지난 6월에 발표한 수치보다 300만명이 늘어 약 2800만 명분이 국가출하승인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중 국가예방접종에 따른 무료접종 대상자(어린이, 임산부, 어르신)는 약 1460만 명이며, 목표접종률을 고려할 때 대상자 중 약 1192만 명 정도가 접종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식약처는 “신속하고 빈틈없는 국가출하승인으로 독감백신이 적기에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앞으로도 품질이 확보된 백신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2 09:49:56 수정시간 : 2021/08/02 09:49: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