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LX하우시스는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301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127.9% 늘었다고 29일 공시했다.

같은기간 매출은 9007억원으로 25.1% 증가했다.

LX하우시스는 특히, 고단열 창호, 기능성 시트 바닥재, 엔지니어드 스톤 등 건축자재 부문에서 뚜렷한 실적을 냈다.

LX하우시스의 건축자재 부문 매출은 6596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25% 늘었다.

LX하우시스는 2분기 실적과 관련해 “고단열 창호, 기능성 시트 바닥재, 엔지니어드 스톤 등 프리미엄 건축자재의 판매 증대, 자동차소재부품 및 산업용필름의 판매 소폭 증대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다”고 밝혔다.

LX하우시스는 ‘B2C(기업대 소비자간 거래) 사업 확장’과 ‘프리미엄 제품 확대’를 하는 투트랙 전략을 계속 이어나갈 방침이다.

LX하우시스 관계자는 “3분기에는 키친·바스 신제품의 본격 판매와 LX지인 인테리어의 B2C 유통채널 확대를 통해 토털인테리어 사업을 가속화하고, PF단열재 등 고부가 건축자재 공급 확대 등을 지속 추진해 수익성 확보를 기반으로 한 성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9 16:42:55 수정시간 : 2021/07/29 16:4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