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카카오커머스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카카오커머스는 카카오톡 선물하기에서 다양한 상품을 한 번에 구매하고 선물할 수 있는 ‘선물상자’ 기능을 도입한다고 28일 밝혔다.

‘선물상자’는 선물하기 서비스에서 장바구니의 역할을 하는 기능으로, 이번 1차 오픈에서는 모바일 교환권에 선물상자 기능을 선적용한다.

기존에는 카카오톡 선물하기에서 다른 종류의 상품을 한꺼번에 구매하거나 선물할 수 없었다면, 이번 선물상자 도입으로 이용자는 다양한 교환권 상품을 담아 한번에 결제하고 선물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상품을 선물상자에 담으면 함께 선물하면 좋은 아이템을 추천하는 기능도 추가됐다.

이는 보다 다양한 구성으로 선물을 하려는 이용자들의 의견을 반영한 것이라는 게 카카오커머스의 설명이다.

본인의 예산의 맞춰 선물 구성을 다양화하거나 수신자의 취향을 반영한 나만의 선물세트를 만들어 선물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실제로, 선물상자 기능을 통해 선물할 시 수신자의 카카오톡 메시지에는 기존 제품 사진 대신 선물상자 이미지가 노출된다.

카카오커머스 관계자는 “그 동안 결제 한 건 당 한 종류의 상품 구매가 가능했다면, 이번 선물상자 기능을 통해 다양한 구성으로 더욱더 편리하게 선물할 수 있어 구매자와 수신자 모두의 만족도를 보다 높일 것으로 보인다” 며 “향후 모바일 교환권에 이어 배송상품에도 적용할 계획” 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8 11:36:58 수정시간 : 2021/07/28 11:36: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