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5% 추가 인수…잔여 지분 GIC가 보유하기로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신세계그룹이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의 지분을 추가 인수한다. 신세계그룹은 지분 확대로 스타벅스의 국내 판매와 관련된 독점 권한을 보유하게 됐다. 배당금과 매출규모도 더욱 커질 전망이다.

이마트는 27일 스타벅스커피 인터내셔널이 보유하고 있던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지분 50% 중 17.5%를 추가 인수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신세계그룹은 기존 지분 50%를 포함,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지분 67.5%를 보유하게 된다.

잔여 지분 32.5%는 싱가포르 국부 펀드인 싱가포르 투자청(GIC)이 장기적 투자 관점에서 인수키로 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지난 1999년 이대 앞에 한국 스타벅스 1호점을 연 이후 미국 스타벅스 본사와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유지·발전시켜왔고, 향후 한국시장에서의 새로운 성장을 위한 다양한 논의 끝에 추가 지분 인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추가 지분 인수 후에도 스타벅스 운영은 기존에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해 온 방식대로 운영된다. 고객 서비스 및 파트너의 처우 등도 마찬가지다.

신세계그룹이 이번에 추가 지분인수에 나서면서 이마트 입장에선 연간 2조원 이상의 매출이 더 늘어나는 효과를 거두게 된다.

배당금 규모도 더 늘어나게 된다. 지난해 스타벅스코리아가 이마트에 지급한 배당금은 300억원이었다.

재무적인 측면 이외에도 신세계그룹의 권한 확대로 인한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기존 지분을 절반만 가지고 있는 상태에서 주요 의사 결정을 하기 위해서는 미국 본사와의 협의를 거쳐야 하는 제약이 있지만 권한이 확대되면서 새로운 사업을 하기 수월해졌다.

시너지 방안으로는 이마트와 SSG닷컴 등에서 스타벅스 상표를 활용한 여러 상품들을 내놓는 방식 등이 거론되고 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이번 추가 지분 인수는 지난 22여년간 미국 스타벅스와 함께 쌓아온 성과와 신뢰의 결과이자 성장의 시발점”이라며 “우리는 미국 스타벅스, GIC와 함께 혁신적인 고객 경험을 확대하고 사회적 가치를 높여 새로운 미래를 향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스타벅스 관계자도 한국이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큰 시장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요인을 신세계그룹과의 발전적인 협력 때문이라고 봤다.

이 관계자는 “앞으로 신세계그룹과 GIC가 고객, 파트너(임직원) 및 지역 사회에 기여하고자 하는 스타벅스의 가치를 공유함으로써 더욱 향상된 스타벅스 경험을 고객에게 제공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부연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7 13:46:53 수정시간 : 2021/07/27 13:48: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