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야권 잠룡으로 분류되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23일 여권 출마 가능성을 열어놨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해 ‘민주당과도 함께 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자기를 향한 엄청난 환골탈태를 먼저 하는 쪽이 국민의 지지를 받을 것”이라면서 “환골탈태를 이쪽이든 저쪽이든 한다면 힘을 합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완전한 환골탈태를 해야 한다”면서 “제가 양쪽에다가도 그런 메시지를 주면서 그런 얘기를 했다. ‘쉽지 않을 거다. 왜냐하면 기득권 못 내려놓을 것’(이라고 했다)”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부총리는 “사회적 대타협을 위해 필요한 게 정치 대타협”이라며 “지금의 견고한 양당 구조를 깨는 문제, 금기를 깨는 기득권 내려놓기(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3 19:22:33 수정시간 : 2021/07/23 19:2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