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미지=현대모비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현대모비스가 올해 2분기 호실적을 기록했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친환경 차량 등에 대한 고부가가치 핵심부품 공급 확대가 실적 호조를 이끌었다.

현대모비스는 2분기 영업이익이 563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4% 증가했다고 2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0조2851억원으로 지난해보다 36.5% 늘었다. 당기순이익도 6696억원으로 185.3% 증가했다.

주력 사업인 모듈과 핵심부품 제조 분야에서 견고한 실적 상승세가 이어졌다. 모듈과 핵심부품 제조 분야 매출은 8조 272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8% 증가했다.

완성차 물량 증가와 중형·SUV·친환경 차량 등에 대한 고부가가치 핵심부품 공급 확대가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특히 올해 2분기 전기차를 중심으로 한 친환경차 생산 증가로 전동화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8% 증가한 1조3637억원을 기록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도 매출 20조1009억원, 영업이익 1조539억원, 당기순이익 1조2729억원을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5.9%, 98.9% 늘었고 당기순이익도 118% 증가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2분기에도 북미 완성차업체(OE) 대상으로 차량용 인포테인먼트제품을 수주하는 등 글로벌 완성차업체 수주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이러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전장 △램프 △샤시 △전동화 등 고부가가치 핵심 부품을 중심으로 북미와 유럽, 중국 등에서 신규 고객 확보를 위한 글로벌 영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 현대모비스 실적 전망도 밝은 편이다. 올해 상반기 차질을 빚었던 구동모터 생산이 증가하고 완성차업체들의 친환경차 생산이 확대돼 현대모비스의 실적 상승세가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코로나19에 따른 경영 불확실성 증대로 시행하지 못했던 분기 배당(주당 1000원)도 하반기에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중장기 주주가치 제고 방안의 하나로 제시했던 자사주 매입도 예정대로 진행한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3 17:31:40 수정시간 : 2021/07/23 17:3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