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쿠팡이 약 23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했다.

쿠팡은 2287억원 규모로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0일 공시했다.

쿠팡 측은 자금조달 목적에 대해 “운영자금 확보 목적”이라고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는 미국 본사인 쿠팡INC가 한국 법인에 전액 출자하는 것으로, 미국 상장 이후 처음으로 이뤄졌다.

쿠팡은 조달한 자금을 물류센터 확충, 쿠팡이츠 등 신사업 확장 등에 쓸 것으로 예상된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1 08:45:57 수정시간 : 2021/07/21 08:46:5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